구본무 LG회장 별세…비공개 가족장에도 정·재계 조문 이어져….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9시 52분 향년 7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악성 뇌종양으로 지난 1년 동안 병마와 싸워온 구 회장은 평소에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며, 이날 고인의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

장례는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르기를 원했던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유족측은 “가족 외의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기로 했다”며, “애도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전했다.

고(故) 구 회장의 장남인 구광모 LG전자 상무, 구 회장의 부인인 김영식 여사와 두 딸 연경·연수씨가 빈소를 지키고 있다.

비공개 가족장으로 치러지는 가운데에도 많은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장하성 실장을 통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이상철 전 LG유플러스 부회장, 남용 전 LG전자 부회장, 양승태 전 대법원장,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이 빈소에 방문했다.

이어 ‘LG家(가)’에서는 구자극 엑사이엔씨 회장, 구자원 LIG그룹 회장, 구본완 LB휴넷 대표, 구본천 LB인베스트먼트 사장, 구자용 LS네트웍스 회장,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날 회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구자학 아워홈 회장, 구본걸 LF 회장, 구자두 LB인베스트먼트 회장 등이 고인을 찾았다.

고(故) 구 회장의 빈소는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