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홍콩 첫 미팅 성황리 종료…현지 언론도 주목

그룹 빅스는 홍콩 현지 인기를 실감하며 첫 미팅을 마쳤다.

빅스는 지난 17일 홍콩 세계무역 전시센터에서 진행된 팬미팅 (VIXX-The 1st Fan Party In Hong Kong) 에서 약 2시간 가량 홍콩 현지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함께 했다.

이번 빅스의 팬미팅에는 약 1000여 명의 팬들이 모여들어 빅스의 홍콩 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날 팬미팅을 앞두고 홍콩 공항에는 빅스의 모습을 보기 위해 몰려든 현지 팬들로 공항은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어 팬미팅이 열리는 행사장에는 발 디딜 틈이 없을 만큼 수많은 팬으로 구름 인파를 형성하는 등 진풍경이 연출됐다.

또한, 기자회견 자리에서는 홍콩 4대신문인 동방일보(東方日報), 태양보(太陽報), 명보(明報), 성도일보(星島日報)를 비롯하여 유력매체인 애플데일리, TVB, 鳳凰衛視봉황위시TV 등 홍콩 주요 매체들이 대거 참석해 빅스는 홍콩 현지 언론의 쏟아지는 플래시 세례와 질문을 받았다.

빅스는 두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Error(에러)’로 첫 무대를 장식한 후 중국어로 새해 인사를 건네며 홍콩 팬들을 향한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또 ‘하이드’, ‘저주인형’, ‘기적’, ‘다칠 준비가 돼있어’등 히트곡들을 파워풀한 퍼포먼스로 선보여 현장 분위기는 더욱 더 뜨겁게 달아올랐으며, 팬미팅 자리에 모인 팬들은 빅스의 작은 몸짓 하나하나에도 반응하며 한국 팬들 못지 않은 열렬한 응원과 ‘떼창’으로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빅스는 공연 중간중간 ‘팬들과의 Q&A’ 시간을 가져 한층 편하고 친밀감 있는 분위기를 만들었으며,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홍콩음료 망고시미루를 만들어 또 한번 현지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물했다.

리더 엔은 “오늘 함께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며, “빅스라는 이름이 여러분에게 행복이 될 수 있도록 언제 어디서나 더 노력하겠다”고 감동적인 소감을 밝혔다.

빅스는 이번 홍콩 팬미팅 개최에 앞서 중국 베이징에서 개최된 제 29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에서 음반 부문 본상을 수상과 함께 시선을 사로잡는 강렬한 무대를 선보여 중국 팬들을 열광케 하며 진정한 한류돌로 거듭났다.

한편, 해외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한 후 귀국한 빅스는 계속해서 활발한 국내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