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궁중잔혹사 꽃들의 전쟁 김현주, “저는 장미하고 싶어요.”

[글로벌에듀타임즈] “아주 붉고 큰 가시가 달려있는 장미에 비유하고 싶습니다.”

배우 김현주는 19일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열린 JTBC 새 주말드라마 궁중잔혹사 꽃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서 ‘자신의 배역을 꽃에 비유해 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인조의 후궁이자 조선 최고의 팜므파탈 소용 조씨로 분해,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랄한 여인을 연기한다.

소현세자의 세자빈 역을 맡은 송선미와 인조의 계비 장열왕후 조씨를 연기하는 고원희는 각각 백합과 개나리에 자신의 배역을 비유했다.

배우 송선미는 “고귀하고 정조가 있으며, 쉽게 흔들리지 않을 듯한 모습의 백합에 비유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인배우 고원희는 “때를 기다린다는 점에서 봄에 피는 개나리가 어울릴 것 같다”며, “어린 역할이기 때문에 활기발랄하고 생생한 노란색이 연상됐다”고 답했다.

궁중잔혹사는 김현주, 이덕화, 송선미, 정성운, 정성모, 전태수, 고원희 등이 출연하며, 사랑과 욕망을 성취하기 위해 인간이기를 포기하고 스스로 악마가 되어가는 소용 조씨와 궁중 여인들의 암투를 그리는 드라마다.

혼란과 격동의 시대를 살아갔던 다양한 인물들의 삶을 통해 역사가 전해주는 ‘반드시 정의가 승리 한다’는 신념을 보여줄 궁중잔혹사는 JTBC에서 오는 23일 저녁 8시 45분에 첫방송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