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리콜 대상 차량 안전진단 신속 입고 권장…정부 미진단 차량 운행정지

BMW 코리아(대표 김효준)는 8월 13일 24시 기준 리콜대상 차량 약 10만 6000대 중 9만6000명에게 안내를 취해 8만4000대(진단 완료 7만9000대)가 안전 진단을 완료했거나 예약 대기 중이며 점검을 받지 않은 나머지 고객에게 조속히 진단을 받을 것을 권장하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안전진단 미완료 고객 중 휴가, 국외체류, 주소지 변경, 폐차 등의 이유로 연락이 닿지 않는 고객 약 1만명에게는 여신금융협회, 중고자동차매매조합, 렌터카사업조합 등에 협조를 통해 적극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끝까지 안전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예정이다.

BMW는 7월 26일 자발적 리콜 발표 이후, 고객의 불안감과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전진단 미완료 고객에게 지속적으로 연락을 취해 차량의 서비스센터 입고를 권장하고 있다. 전담 고객센터 가동, 픽업 앤 딜리버리 서비스, 렌터카 지원, 안전 진단 후 EGR 모듈 원인으로 화재 발생시 신차 교환 등의 적극적인 후속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신속한 부품 확보로 모든 대상 차량에 대한 부품 교체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8월 15일 휴일 근무 및 16일부터는 평일 오후 10시, 주말 오후 4시까지 안전진단 서비스를 계속 시행할 예정이다. BMW는 정부 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안전 진단 서비스는 아래의 예약처에서 예약 및 문의가 가능하다.
리콜 전담 고객센터 080-269-5181, BMW 공식 서비스센터 (렌터카 문의), 예약 전용 이메일: service@bmw.co.kr

한편, 정부는 14일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에 대한 ‘운행정지’ 명령을 내렸다. /글로벌에듀타임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