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BM한국토익위원회, 지난해 대한민국 토익(TOEIC) 평균 성적 676점, 전세계 17위

YBM한국토익위원회는 2017년 전세계 토익(TOEIC) 시행 국가 중 우리나라의 토익 평균 성적이 676점으로, 성적 분석 대상 47개 국가 중 17위, 아시아 국가에서는 2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토익 개발사인 미국 ETS(Educational Testing Service)는 매년 전세계 토익 응시자들의 성적을 분석한 자료(Worldwide Report)를 발표하고 있다. 2017년 자료에 따르면, 토익 평균 성적 1위는 캐나다(845점)로 조사됐다. 이어 2위 독일(800점), 3위 벨기에(772점), 4위 레바논(769점), 5위 이탈리아(754점) 순이었으며 아시아권에서는 1위 필리핀(727점), 2위 한국(676점), 3위 말레이시아(642점), 4위 중국(600점), 5위 대만(544점) 순이었다.

전세계적으로 토익에 응시하는 수험자들의 연령은 21~25세가 39.4%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이어 20세 이하(21.9%), 26~30세(15%) 순으로 10~20대가 전체의 약 76%를 차지했다.

또한 토익 응시자들이 학습 시 가장 중요시하는 영어 능력으로는 ‘듣기/말하기(23.4%)’ ‘듣기/읽기/말하기/쓰기(20.8%)’라는 응답이 많아, 듣기/읽기와 같은 수용적(Receptive) 영어학습에 치중하기 보다는 대다수가 말하기/쓰기와 같은 생산적(Productive) 영어학습을 병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읽기(17.4%), 말하기(15.9%), 듣기(12.7%), 읽기/쓰기(6.7%), 쓰기(3.1%)가 그 뒤를 이었다.

YBM 한국토익위원회 관계자는 “토익은 전세계 160개 국가 14,000여 기관에서 시행되는 글로벌 실용영어 능력시험”이라며, “각 국가간 성적 비교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연령, 학력, 전공, 업종, 직종 등 다양한 분석결과도 확인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글로벌에듀타임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